토끼를 맞이하다!

2019.06.01 13:09The Storytelling/Rabbit life

 

반려동물이 필요했다.

평소에 강아지 고양이에 관심이 많았지만... 쭈욱 장단점을 늘여놓은 결과...무리다..

내가 강아지/고양이 의 생애를 책임질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 어떤 동물을 입양하면 좋을까...생각하다가 떠오른 단어

 

" 토끼 "

 

왜 하필 토끼냐...

1. 근처 시장에서 쉽게 데려올 수 있음. 

2. 예전에 7년 간 길러본 경험이 있어서 배경지식이 풍부함.

 

바로, 데려왔다. 

물론, 기존에 쓰던 용품들 다 버렸기 때문에 새로 다 구입했다.

왜 하필 이녀석이냐? 토끼들이 많이 있었던 케이지에서의 밥통 경쟁중...제일 무섭게(?) 달려들어서 

먹이를 전투적으로 먹던 녀석이여서 오! 건강하구나....하고 데려왔죠...

 

쪼고미 사진...ㅋㅋㅋ 이 때 부터 자존심이 하늘을 찌르는 녀석....

 

이름은 무엇이라 지을까...고민하다가, 부를 때 마다 기분 좋아지라고 "행복이"라고 지어줬다.

데려 올 때는 3월의 겨울이여서 바깥이 무지 추웠다. 데려온 시장도 아무리 램프를 틀어줘도 오들오들 떨리는 날씨였다.

 

집에 데려온 뒤, 따듯한 이부자리를 마련해주니,  풀석...주저 앉는다.

 

나눙....아무생각으 ㅇ...읍다....

 

사실, 저 저 아래에 핫팩을 넣어줬더니 눈이 풀리면서 잔다...ㅋㅋㅋ 이때가 귀여웠는데...

(사실 지금도...ㅎㅎ)

 

글을 쓰는 이 시점은, 데려온지 정확히 490일 되는 날이다.

 

지금부터, 하나씩 토끼 육아일기를 시작해볼까 한다!

 

'The Storytelling > Rabbit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와 친해지기!  (0) 2019.07.23
토끼의 일상 01 (토끼에게 야채를 멕이다!)  (0) 2019.06.30
토끼의 산책  (0) 2019.06.25
토끼 기르기 전! 알아야 할 것들...  (0) 2019.06.01
토끼를 맞이하다!  (0) 2019.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