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추자도 4편 (하추자도 올레18-1코스)

2020. 4. 30. 13:21The Journey/Somewhere in Korea

I 하추자도를 가다 I

 

추자도는 크게 상추자도 그리고 하추자도로 나뉜다.

뭐 정확히는 4개의 사람이 거주하는 섬과 28개의 무인도로 나뉜다고 하지만

관광객이 갈 수 있는 섬은 상추자도와 하추자도...

걸어가려고 마음먹으면 걸어갈수도 있지만 (1시간 정도 걸림)

걷기 귀차니즘이 발동했다. 어떻게하면 최대한 덜 걸을 수 있을까..하다가 생각한게

추자도에서 유일하게 있는 공영버스를 타는 것이다..!!

 

공영버스의 노선도

 

 공영버스를 타는 법은 간단하다. (티머니 가능하다..!!)

상추자 여객터미널에서 매 시 정각에 출발한다. 그리고 하추자 예초리에서 매 시 30분에 출발한다. 

안내리고 쭈욱 타고다니면 대략 45~50분이면 한바퀴 돈다. 뭐, 버스타고 여행하는 것도 나쁘진 않다.

버스는 버스만의 매력이 있다. 추자의 구석구석을 편히 앉아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추자도에는 큰 도로가 유일하게 한개 밖에 없다. 큰 도로라고 해봐야 왕복 2차선이지만...

가운데 노란색 길이 제일 큰 길이자, 버스 노선도이기도 하다.

그런데, 단점을 굳이 하나 꼽자면, 버스가 제주시의 버스들과 다르게 아주 노후된 버스다.

달리 말하면 서스펜션이 아주 구리다.. 타고 있으면 시멘트 도로의 거친부분을 실시간 진동으로 

느낄 수 있다. 절대 술먹고 타면 안될 듯.... 진짜 쏟는다...

그렇게 20여분 달리니 종점인 예초리 포구에 다다르는데....

 

 

I 정말 사람 사는 곳 맞나? I

예초리 포구의 모습

 

상추자도도 나름 사람이 한적한 곳이라 생각했는데 하추자도는 더 사람이 없다.

그냥 도로와 풀...바다, 배.. 끝... 더이상 아무것도 없다.

당황했다...올레길이라면 그래도 뭔가 꾸며져있을 줄 알았는데, 진짜 내츄럴할줄이야...

일단, 예초리포구에서 동쪽으로 이어지는 올레길 18-1코스를 따라 걷기로한다.

다행히 추자도에서 포쥐 시그널이 아주아주 강하다. (통신타워가 상추자, 하추자 한개씩 크게 있다.)

그래서 다음지도 키고 올레길 따라간다. 없이 갈 수도 있지만, 안보고 가면 올레길 표식 따라서

가야하는데 이게 가다보면 가끔 사람 햇갈리게 되어 있어서 해맬 수 있다. 

 

올레길 표식, 그리고 산책길

 

때로는 바다를 따라 걸었다가, 때로는 숲 속으로 들어가는 산책길로 이어지고...

역시나 사람은 안보인다. 그래서 걷기가 더 편했다. 마스크 안껴도 되니까...

자연의 싱그러움을 마스크를 통해서가 아니라 자연의 향 그대로 느낄 수 있으니까....

 

 

모진이 해변

쭈욱 생각 없이 걷다보니 모진이 해변이 나온다.

바다다!!

그래서 달려갔다.

뭉돌이라 하나? 동글동글한 돌들이 깔려있는 해변이다. 저 멀리에는 낚시꾼들이 보이고, 해변은 역시나

나 혼자 전세냈다. 바닷가로 가서 신발 벗고, 양말 벗고 바닷물에 발을 담구려고 하는데...

'으아아아~~!!!'

겁나 차다...진짜 ...차가움이... 발을 담그는 순간 차가움이 뇌까지 순식간에 전달된다.

아직은 물이 차다. 발 담그고 음악 들으면서 시간 좀 보내려고 했는데.. 

조금 참고 담궈보려했지만....노노...이건 힐링이 아니라 고문이다...

그래서 잠깐 담궜다가 그냥 자연 바람에 발을 말리는 걸로 만족하기로...

햇빛이 강했으면 오래 못 있었겠지만, 이 날은 적당히 따듯함은 느껴지면서 구름이 깔려 있어서

산책하기 최적인 날씨였다. 그래서 잠시, 바다의 파도소리와 움직임 그리고 음악과 함께하였다.

 

이 풍경을 바라보면서 한참을 멍~ 바닷물이 참 맑았다. 

 

 

유채꽃 밭이다. 그 누구도 건드리지 않은 자연 상태의 꽃밭이다.

 

유채꽃밭 2

 

 

유채꽃밭3

 

올레길 계속 따라서 걷다보니 무인카페가 나온다....!!

커피다...커피.... 커피도 있고 과일주스들도 있고 초코파이도 있다...

천천히 쉬어가다가 어랍? 버스 올 시간이다. 플라스틱 컵에 담아서 밖에 나와서 버스정류장으로 가는데...

뒤에서 버스가 다가오고 있다..!! 정류장 가려면 한참 남았는데..!! 이거 놓지면 1시간 기다려야 하는데...!!!

 

스토오오오오옵!! 오라이! 

 

택시 잡듯이 손 흔들었는데 버스 기사 아저씨가 센스 있게 세워주셨다...ㅎㅎㅎ 다행이다..

그래서 감사합니다! 하고 편하게 상추자도로 컴백할 수 있었다.

 

 

I 집밥이 최고! I

 

흔한 어촌계 식단. 그래도 매 끼니 반찬이 달라진다!

 

조금 쉬고 있으니 민박집 아주머니가 밥먹으러 나오라고 한다.

오늘은 인원이 많다. 단체 인원이 새로 들어와서 그렇다.

상이 보통은 2개인데 오늘 밤은 4개는 핀 것 같다. 메뉴는...!!!

삼치 회! 누군가 잡아다 줬다는데 삼치를 구워서 먹고 쪄서는 먹어봤어도

회로는 처음 먹어봤는데... 와우...신세계다...

먹어본 회 중에 제일 맛있었다. 배고파서 그런 것도 있지만, 삼치회는 질기지도

않고 부드럽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실컷 먹고 그만 먹어야지...생각하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2배 더 주신다...=_=ㅋ 인심이 역시....최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