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여름 어느 날...


성산 일출봉의 아침을 찍고 나서 집으로 돌아가기가 너무 아쉬워 바로 옆 성산항에서 출발하는 우도 로 가는 배편에 몸을 싣는다.


뭐든지 빨라야하고 복잡해야만 하는 이 세상에서 느리고 단순함을 느끼고 싶어 천천히 한 바퀴를 걷기로 한다. 물론, 중간에 버스를 타긴 했다..너무 더워서..


그 기록을 남겨본다...
























'The Photography > Photosho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도 이야기 1편  (0) 2019.04.17
서로 사랑합시다.  (0) 2019.01.07
이태원을 담다-2  (0) 2018.12.30
이태원 거리-1  (0) 2018.11.24
제주의 가을 풍경  (0) 2018.11.12
염전, 그리고 기억들  (0) 2018.11.04
블로그 이미지

Hyuni 별혀니

빛나고 찬란한 인생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