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하면 샤브샤브가 유명하다고 그래서, 여행책자를 뒤져서 맛집을 찾아간다.

약 2인분의 음식이 나와서 우걱우걱 먹고, 가게 내부를 둘러보다가 보인 영사기.

나보다 나이가 많아보인다. 디지털이 대세인 요즘, '시네마천국'에 나올법한 영사기는 따듯해보인다.



가오슝 친구가 가자고 해서 오게 된, 사랑의 강(Love river,  愛河風景區)

야경이 멋졌다. 인터넷으로 알게 된 이성 친구였는데, 건축물에 관심이 많다고 그랬다. 

이름이 사랑의 강인데....왜 데려온걸까....기분이 싱숭생숭하다...


다음 날, 위의 친구에게 멋진 건축물이 있냐고 물어보니 중앙도서관을 추천해준다.

햇살이 강렬해서 선글라스 없이는 못다닐 정도의 햇빛이 쏟아지던 날, 길가에 핀 이름 모를 꽃들이 나를 멈추게 한다.



 예전에 여행책자들이 없던 시절,

구글 지도가 없던 시절엔 어떻게 여행 했는지 궁금하다. 길치는 아니지만, 구글....갓 구글이다..

구글 지도가 없었으면 아예 오지도 않았을거다. 무서워서...

인터넷 검색으로 꼭 봐야할 스팟을 찾을 수도 있지만, 눈이 아프다.

그래서 산 여행서적. 많은 정보들이 담겨있지만, 다 보진 못하고 책장을 스르륵 넘기다가 조금이라도 끌리는 곳으로 가본다.

배낭여행은 이래서 좋다. 내가 가고싶은 곳을, 내 마음대로, 내가 원하는 만큼 있을수 있으니(물론 여행 기간 내에...)



1시간 이상 여행책을 보고 있자니 머리가 아프다. 잠시 짐을 두고 옥상으로 올라와본다. 의외로 옥상도 잘 꾸며 놓았다.

파노라마 사진을 찍고 있으니 꼬마아이들이 부모님과 올라와서 즐겁게 웃으며 뛰어논다.

나도 세상 천진난만할 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너무 세상에 찌들...(....)




 먹자.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여행도 마찬가지다. 먹는게 남는거다. 잘 먹어둬야 많이 돌아다닐 수 있다. 거의 하루에 3만보는 걸었던 것 같다.(기어S2정보에 의하면...)

중앙 도서관에서 공원으로 걸어가는 길에 위치한 맛집. 역시나 갓구글....

구글 지도로 찾아서 평점이 4점 이상인 음식점을 찾다가 들어간 곳. 손짓발짓하며 겨우 주문했다.

4월의 날씨는 뜨거웠고, 목으로 넘어가는 맥주는 꿀맛이었다.




'The Journey > Taiwan '1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여행, 가오슝편-1  (0) 2018.12.18
대만 여행, 시작!  (0) 2018.10.25
블로그 이미지

Hyuni 별혀니

빛나고 찬란한 인생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