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출발!


제주공항은 국제공항 이라고는 하지만, 실제 가는건 중국밖에 없었다. 나머지는 모두 국내선.

그런데, 최근들어 제주에 취항하는 항공사가 늘면서, 해외여행이 한결 쉬워졌다.

그 중에 한 곳이 대만 이었다. 언젠가 한번쯤은 가보고 싶었는데, 마침 타이거 항공의 티켓이

세일을 하면서 다녀올 기회가 생겨났다. 때는 3월... 한국은 아직 살짝 추울 때였는데, 대만은

날이 따듯했다.


저비용항공사(LLC)였기에 짐도 못 부치고, 기내식도 모두 유료였지만 비행감은 최고였다.

두근 거리는 마음으로 2시간여를 날아가, 대만의 수도, 타이페이에 도착했다.


그리고, 타이페이 중앙역 까지 이동해서 숙소에 짐을 풀고 본격적으로 여행을 시작했다.

(숙소는 부킹닷컴으로 예매한, 타이페이 중앙역에서 가까운 곳이었다.)

<공항에서 중앙역까지 이동하는 버스. 1시간 정도 걸린다.>


<타이페이 중양역 내부. 빈티지 느낌이 조금 나는 현대식 건물이다.> 


타이페이 시내는, 차도 많지만 오토바이가 더 많은 도시였다. 바쁜 곳도 있었지만 대부분 한가한

아니, 한가롭게 사는 사람들이 많았다. 길을 찾아가는 것은 구글맵만한게 없었다. 구글 지도 

아니였으면, 정말 돌아다니는건 어려웠을 거다.


첫 끼니는, 유명한 국수(?)집. 맛집이라서 대기해야할 줄 알았는데 다행히 조금의 웨이팅 후 

자리를 안내받을 수 있었다. 중국어를 모르는 나로써는 영어+ 바디 랭귀지로 열심히 얘기하려고

노력했다.




뭐..맛은 그저그런대로..


날씨가 흐렸지만, 기대되는 여행의 시작이였다!



'The Journey > Taiwan '1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여행, 가오슝편-1  (0) 2018.12.18
대만 여행, 시작!  (0) 2018.10.25
블로그 이미지

Hyuni 별혀니

빛나고 찬란한 인생 여행기!